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달력

92019  이전 다음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  
  •  
  •  
  •  



예전에 아가들이 밥먹으면서 자는 동영상을 시청자들이 찍어 보내는 프로그램이 있었는데

참 재밌게 봤었거든요..

저게 과연 가능할까 의심스럽기도 했구요..

근데 어느날 울 아들이 그러고 있다는..ㅋㅋ

너무 재밌기도하고 귀여워서 사진으로 담아봤어요^^

동영상이었으면 더 실감났을텐데..

똑딱 카메라가 없는바람에..ㅡ.ㅡ


잡채를 먹고있는 모습이에요..

시작하자마자 졸기시작하더라구요..ㅎㅎ

 

입안에서는 오물오물거리며

한손엔 잡채 한손엔 포크..

울 주원이는 꼭 숟가락이나 포크는 왼손에 쥐고..

오른손으로 집어먹더라고요..

 

손에있는것 확인도 해가면서..

 

쪽 빨아먹고..

뒤로 넘어질까봐 다리로 받치고있는 모습..

튼실한 다리.. 이해해주삼..^^;

 

어? 이건 뭐지~

 

 모르겠따 입으로 그냥 앙~~~

 

 쭉 늘어뜨려보기도하고..

 

다시 깊은 잠으로..

그래도 포크는 절대 놓지않는 주원이..

 

입 안 가득 물고 자는 ㅋㅋ

 

음식이 바닥을 보이자 비로소 골아떨어지는..

 

다 먹고나서 떡실신 된 울 아들~~~^^

넘 귀엽고 사랑스러워!!!

 

아가들 이런일 흔하게 있는가봐요..

우리 주원이는 딱 한 번만 이랬었는뎅..

친구 딸래미는 밥 먹을때마다 그런다고..ㅋㅋ

 

넘 귀여워서 사진으로 남겨봤어요..

주원이가 커서 이걸보면 재밌어 하겠지요?

내가 저랬었나.. 하구..

아~! 문득 제 어린시절도 생각나는군요..

 

어린시절 옵피는 밥먹기를 너무 싫어했다는..

씹어삼키는 과정이 너무 싫어서.. 입 안에 가득물고 있을때가 많았고..

심지어는 입안에 물고 잠들기까지..

일어나보니 입 안엔 밥이 없었음..(아마도 엄마가 빼주심..?ㅋ)

할아버지댁에가면 밥먹을때마다 혼나기도했답니다.

소가 되새김질하는것도 아니고 몇 시간을 밥을 먹냐고..ㅠㅠ

 

그땐 왜그리도 밥먹기가 싫었었는지..

그치만 지금은...?

너무 잘먹고 없어서 못먹는.. 1인~

 

울 아가를 보며 제 지난날이 떠올랐네요..^^

주원아, 이 사진 잘 간직했다가 너 크면 보여주마~~

엄마를 원망하지 말아다오...ㅎㅎㅎ

 

 


몇 만년만에 베스트로 선정되었어요. 감사합니다.
울 아들 주원군에게도 땡큐~~^^*


다음블로그 놀러가기 => 옵피의 달콤한 상상
http://blog.daum.net/cuteoppi/

Posted by oppi

댓글을 달아 주세요



내가 아동요리를 시작하고 처음으로 강의를  맡게된 초등학교에서

1년이 넘도록 방과후 요리부를 들어온 두 학생이 있다..

바로 소정이와 유미^^

이 아이들과의 인연은 3년이 넘도록 지금까지 쭈욱 계속 되고있다..

 

사실, 학교 담임 선생님도 아닌 외부강사인 나를 담임선생님처럼.. 때론 엄마처럼 잘 따르고..

꾸준히 연락을 해오고있는 이 아이들..

너무도 사랑스럽다..

내 결혼식에도 와줬고, 집들이때에도.. 울 주원이 돌잔치에도 와준 고마운 친구들..

학생들이 무슨 돈이 있다고.. 올때마다 아가 양말이며, 집들이 선물이라고 과일과 크리넥스, 그리고 이쁜 아가옷과 화분까지..

나는 너무 받기만 한것 같아 미안한데..

이제는 중학생이 되어.. 교복을 입고 조금은 성숙해진 모습으로 학교에 다니고 있겠지..

사진 정리를 하다보니 작년 가을에 우리집 집들이를 왔을때 찍었던 사진이 있어 올려본다..


아이들이 너무도 좋아하는 스파게티를 만들어주었다..

새우와 오징어를 듬뿍넣고 만든 토마토해물스파게티..

특히, 유미가 참 잘 먹더군..^^

 

요곤 떡볶이..

국민간식이지..

특별히 삶은 달걀도 넣고, 어묵도 듬뿍, 쫄면까지 넣었다..^^

 

후식으론 쿠키를 만들어보았다..

초코칩과 각종 견과류 그리고 건과일까지..

이건 후식으로 먹고 또 아이들손에 포장해서 보냈던 것..

깜빡하고 잊고 가는바람에 다시 집앞까지 와서 찾아갔던..^^

 

음식 정성스레 만들어놓고 셋팅은 이 모양..ㅋㅋ

주원이가 들이닥치는 바람에 얼른 상차리고 급히 사진촬영..^^

 

옆에서 오렌지 주스를 젖병에 담아 건방지게(?) 한손으로 들고 먹는 주원군~~^^

 

스파게티를 얌전히도 먹는 소정이..

사실 소정이는 농담도 잘하고 엉뚱한 질문도 잘하고..

무척 개구장이인데..^^

 

조용하고 차분한 성격의 유미..

하지만 소정이와 있을때는 천진난만해지는..

유미가 스파게티를 참 잘 먹더군..^^

 

선생님을 너무 간만에 만나.. 쑥쓰러워하던..

거의.. 1년만에 만났었나?

 

 해맑게 웃는 소정이^^

 

누나들이 사온 귤을 들고..^^

 

이건 무슨 컨셉? ㅋㅋ

같이 사진찍자했더니 이렇게 어색한 포즈~~

소정아 머리 짤라 미안타^^

 

안 친한 그들..(?)

 

얘들아 웃어라 웃어~~!!

 

선생님의 요구에 싫어하면서도 잘 따라주는.. 역시나 너희들은 나의 영원한 제자^^

 

유미야, 소정아..

너희들이 문득 그리워지는구나..

선생님이 처음 강의를 시작하고 만났던 소중한 인연인데..

한 번도 빠지지않고 1년이 넘게.. 강의를 들어줘서 너무 고마웠어..

VIP제자라고 했었지~~^^

 

그 후로도 선생님 잊지않고 연락해주고..

기쁜일 있을때마다 와주고..

너무 고맙고 행복하다..

중학교에는 잘 다니고있지?

교복입은 모습.. 너무도 궁금하구나..

 

요리를 너무 좋아했던 너희들..

요리만큼이나 먹는것도 너무 좋아했던 너희들..

영원히 잊지않을게..

자주 연락하고 지내자~~^^

자주 놀러와도 선생님은 언제나 대 환영~~~

공부도 열심히 하구..

지난번 물어봤을때 둘다 아직 꿈이 없다고했지..

지금은 꿈이 생겼는지 궁금하네..

그 꿈 이루기 위해.. 열심히 노력하고..

선생님이 뒤에서 열심히 응원할게.. 사랑한다.. 소정아, 유미야~~~^^*



 

'키즈쿠킹'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나의 영원한 제자들이 놀러온 날...^^  (0) 2010.09.06
초등학생들이 만든 상상도시락  (8) 2007.12.24
Posted by opp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