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달력

102019  이전 다음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예전에 아가들이 밥먹으면서 자는 동영상을 시청자들이 찍어 보내는 프로그램이 있었는데

참 재밌게 봤었거든요..

저게 과연 가능할까 의심스럽기도 했구요..

근데 어느날 울 아들이 그러고 있다는..ㅋㅋ

너무 재밌기도하고 귀여워서 사진으로 담아봤어요^^

동영상이었으면 더 실감났을텐데..

똑딱 카메라가 없는바람에..ㅡ.ㅡ


잡채를 먹고있는 모습이에요..

시작하자마자 졸기시작하더라구요..ㅎㅎ

 

입안에서는 오물오물거리며

한손엔 잡채 한손엔 포크..

울 주원이는 꼭 숟가락이나 포크는 왼손에 쥐고..

오른손으로 집어먹더라고요..

 

손에있는것 확인도 해가면서..

 

쪽 빨아먹고..

뒤로 넘어질까봐 다리로 받치고있는 모습..

튼실한 다리.. 이해해주삼..^^;

 

어? 이건 뭐지~

 

 모르겠따 입으로 그냥 앙~~~

 

 쭉 늘어뜨려보기도하고..

 

다시 깊은 잠으로..

그래도 포크는 절대 놓지않는 주원이..

 

입 안 가득 물고 자는 ㅋㅋ

 

음식이 바닥을 보이자 비로소 골아떨어지는..

 

다 먹고나서 떡실신 된 울 아들~~~^^

넘 귀엽고 사랑스러워!!!

 

아가들 이런일 흔하게 있는가봐요..

우리 주원이는 딱 한 번만 이랬었는뎅..

친구 딸래미는 밥 먹을때마다 그런다고..ㅋㅋ

 

넘 귀여워서 사진으로 남겨봤어요..

주원이가 커서 이걸보면 재밌어 하겠지요?

내가 저랬었나.. 하구..

아~! 문득 제 어린시절도 생각나는군요..

 

어린시절 옵피는 밥먹기를 너무 싫어했다는..

씹어삼키는 과정이 너무 싫어서.. 입 안에 가득물고 있을때가 많았고..

심지어는 입안에 물고 잠들기까지..

일어나보니 입 안엔 밥이 없었음..(아마도 엄마가 빼주심..?ㅋ)

할아버지댁에가면 밥먹을때마다 혼나기도했답니다.

소가 되새김질하는것도 아니고 몇 시간을 밥을 먹냐고..ㅠㅠ

 

그땐 왜그리도 밥먹기가 싫었었는지..

그치만 지금은...?

너무 잘먹고 없어서 못먹는.. 1인~

 

울 아가를 보며 제 지난날이 떠올랐네요..^^

주원아, 이 사진 잘 간직했다가 너 크면 보여주마~~

엄마를 원망하지 말아다오...ㅎㅎㅎ

 

 


몇 만년만에 베스트로 선정되었어요. 감사합니다.
울 아들 주원군에게도 땡큐~~^^*


다음블로그 놀러가기 => 옵피의 달콤한 상상
http://blog.daum.net/cuteoppi/

Posted by oppi

댓글을 달아 주세요